TV

December 2, 2011 § Leave a comment

대중문화와 너무 가까워져 생활하고 있는 나를 발견했다. 굳이 ‘대중문화’라는 그럴듯한 단어를 쓰긴했지만 엄밀히 따지면 한국에서 방영되는 텔레비전 프로그램들을 생각했다. 매주 재미있는 이슈들과 게스트들. 유명 MC들은 이제 마치 개인적으로 아는 사람처럼 친근하다. 혹시나 MC의 친한 지인이 등장하면 내 친구가 나온 것 처럼 반갑다. 좀 이상하다. 어느샌가 랩탑 스크린 속의 사람들과 프로그램기획자들에 의해 정해놓은 가치관과 사상들을 무의식적으로 받아들이고 있었다.

항상 그랬던 것 같다. 내가 게을러지고 동기부여를 못하고 집에서 허송세월을 보내고 있을 땐 TV는 제일 좋은 친구다. 이젠 인터넷으로 이미 업로드 된 프로그램들을 스트리밍으로 시청하니 보고싶은 마음만 있으면 언제든 짬을 내서 시청 할 수가 있다. 음. ‘나쁘다’라고 그냥 단정은 지을 수 없는게, 내가 TV를 너무 많이 본다. 가만히 생각해보면, 혼자서 지내온 시간들 중에서 내가 느낄 정도로 한 분야의 지식이 좀 더 쌓였거나, 좋은 경험을 했거나 했던 시절들의 기억엔 TV는 존재하지 않는다. 설상가상으로 일부러 TV를 애써 멀리 했을 떄 가장 효율적으로 생활했었다. 끈임없던 자기계발, 운동, 독서 그리고 공부.

처음으로 P2P에서 논스톱 첫회부터 최종회까지 모두 다운받아 침대에 누워 며칠을 보낸 적이 있다. 대학교에 들어와 1학기를 성공적으로 마치고 찾아온 신입생 2학기였다. 지금도 시간을 찾아서 자기전 3시간은 뭐라도 보다가 잠들어 버린다. 멀쩡한 정신으로 ‘자야지’하고 자 본 적이 너무나도 까마득하다. 심지어는 시간을 빨리 보내자며 일부러 비스듬히 누워 몇 시간이고 보낸 적도 허다했다. 휴우. 지금 생각해도 그 시간들이 아깝지만 나중에 나이가 들어서는 얼마나 소중했었다고 느낄까. 상상도 가지 않는다.

아는 것이 힘이라고들 한다. TV를 시청해서 내가 ‘필요’로 하는 정보를 얻는 경우는 극히 드물다. 그것을 정보라고 표현을 해야할지도 사실 애매한 부분이 있는 것 같기도 하다. 책은 내가 알고자하는 한 토픽을 비교적으로 깊게 습득할 수 있다. 이 외에도 책이 주는 아날로그적인 지식습득의 방법은 독자로 인해 성취감마저 들게 하는 매력을 가지고 있다. TV도 TV나름, 문학도 문학 나름이다. 그런데 지금 나 자신에게 지난 5년간 읽었던 감명깊이 읽은 책들을 나열해보라고 한다면 내 자신이 많이 부끄러워질 것 같다.

TV라는 단어가 들어가는 제목을 버젓이 써놓고는 독서부족에 대해 주절거리고 있다. 하하. 마음 깊은 곳에서 들려오는 ‘책 좀 읽어’라는 조그만 소리를 무시하고 무시하다 이젠 그게 알람으로 변한 것 같은 기분이다. TV보고 싶은 마음이 싹 가실 정도로. 그래서 이렇게 좀 정리가 필요한 것 같아 쓰고 있다. 점점 위기의식을 느낀 자신에게 반성문과도 같은 글을 쓰고 있지만, 뭐, 상관없다. 정리가 된다. 좋다.

아직 방송이라는 매체에 대해 공부해본 적은 전혀 없지만, 지난 몇 십년간 기술의 발달과 함께 너무 깊은 곳 까지 침투해있다. 인기방송인이건 잘나가는 아이돌이건 그들의 보일듯이 보이지않는 기사에 분명 한국에 살면서도 챙겨보지 못하는 사람들이 많을텐데, 외국까지 나와서 꼬박꼬박 인기프로그램 챙겨보는 내 자신도 좀 황당해보이기도 한다. TV를 많이 시청하면서부터 컴퓨터 활용도도 많이 떨어졌다. 너무 나쁜 쪽으로만 생각하는건가? 어쨋든 나에게는 득보다 실이 많은 미디어임이 확실하다.

창의적인 일…까지는 아니더라도 TV를 끄는데서 무엇인가 시작될 것 같은 이 기분. #

Advertisements

담배

November 9, 2011 § Leave a comment

일단 담배한대 피고 뭐라도 써야겠다. 근데 이거 기분이 좋다. 뭔가 남기는게 있어서. 아, 어서 담배부터. 휘릭.

-담배타임-

뭐 좋지도 않다. 목만 아프다. 담배피면서 밖으로 보이는 세상은 너무… 그냥 똑같다. 반대편 견물의 수많은 창문들과 발코니, 그리고 밑에 있는 기숙사 주차장 입구. 그 옆 High Street을 지나다니는 차들, 버스들… 회색 Golf R32 한대가 3 point turn해서 길을 돌아가려고 했는데 뒤로 빼면서 택시가 꽤 빠른 속도로 차 쪽으로 다가오고 있었다. 분명 내가 보는 앵글에선 닿을 것 같았는데 차안을 보니 폭풍후진자세로 뒤를 아주 세심히 관찰하고 있는 드라이버. 아, 신경쓰고 있었구나. 그리고는 재빨리 휙 제 갈 길가는 자동차. 왜 저런거 보고 있나 하고 하늘 한번 올려다보고는 집으로 돌아와 책상에 앉았다.

음, 뭘 쓰려고 했었지, 아 맞다. 이 블로그. 무슨 의미를 너무 부여하고 싶다. 미쳐버리겠다. 아무것도 아닌데, 그저 미미한 용량의 타인에겐 아무런 의미도 없을 글들. 뭐, 남을 위해 시작한 것도 아니고. 자기만족…이라고 표현하기엔 이 공간은 너무 오픈되어있다. 그냥 쿨하게 내 맘대로 갈겨쓸 것이다. 나중에 돌아봤을때 느끼는게 있겠지. 작년과 마찬가지로 정독한 책들 정말 손꼽을 것 같지만 Status Anxiety에서 나왔던 사회공동체안에서타인들과의 관계때문에 인간은 불안할 수 밖에 없다는 이야기를 듣고 엄청 동요했던 시기가 있었다. 지금도 약간 그렇게 생각한다. 아니. 약간 그렇게 생각한다는 말은 있을 수 있는 말인가. 그냥 그렇게 생각한다고 하고 싶다. Facebook도 그래서 싫고. 지금 주위의 사람들과 비교했을때 더디다고 할 수 있는 내 인생의 좌표가 나를 너무 불안하게 만든다. 하지만 어쩔 수 없는 것은 다른이들도 이렇게 불안 속에 살아간다는 것에 위안을 삼는다.이렇게 생각한다면 나는 나쁜 사람일까. 아, 또 막막하다. 갑자기. 괜히 이 생각했네. 엊그제 티비를 보다 어느 프로그램의 게스트가 자신은 슬픈 생각은 아예 하지않는다고 한다. 그 생각이 너무 머릿 속을 꽉 채워서.

딴다단다단다다다딴다단

아, Chris한테서 문자가 왔다. 문자하려다가 괜시리 친구 목소리가 듣고 싶어 전화했지만 그 놈도 나한테 전화한다. 내가 기다렸다가 전화하는데 또 전화를 했나보다. 이런. 연인사이도 아니고 이런거 싫다. 개콘에서 요즘 유행하는 애정남에서 정해준 공식대로 전화를 먼저 걸었던 사람 전화를 기다리는게 맞다고 생각해 기다리는데 또 안온다. ‘내가 먼저 걸었나’라고 생각해 다시 전화하는데 또 먹통이네. 이런. 어쨌든 가까스로 연결은 되었다. 시험끝나서 술한잔하면서 스트레스 풀자고 한다. 휴우, 그동안 살이 쪄서 맞는 옷도 없는데 반바지 입고 나가도 되냐고 물어보니 난 여자가 아니니까 아무렇게나하고 나와도 상관없단다. 좋은 친구다. 하하하.

그나저나 어머니한테 안부전화드리고 면도를 하고 나갈 준비를 해야한다. 오랜만에 시내나들이 나간다. 입을 옷이 없어 짜증나지만. 에휴. 어쨌든 오늘 오후는 내 자신과 좀 솔직한 하루였던 것 같아서 기분이 좋다.#

 

p.s. 이거 실시간 일기구나.#

The Train of Thoughts

November 9, 2011 § Leave a comment

너무나도 많다. 이 생각, 저 생각.  보통 미투데이 같았으면 그냥 이렇게 포스팅을 끝내고 이 토픽에 대한 나의 생각절차는 멈춘다. 순간 벌어지는 일들이나 감정을 표현하자고 한다면 그에 맞게 짧고 간결하게 문장을 전달함으로 그 느낌을 그대로 전하라고 했었나. (중학교 국어시간에 배웠던 것 같다.) 지금도 한가지 생각보단 여러가지의 생각이 한 줄 단위로 머릿 속에 가득하다. 다만 그게 읽히지 않을뿐. 좋은 생각만 하면서 살자고 하지만 전혀 그렇지 못한 나는 어쩔 수 없다. 브레인스토밍도 아니고 마인드맵핑도 아니다. (허상 혹은 망상일까?)  ‘하나를 끄집어내서 좀 더 불려보자’라는 의미가 아닌, 이어지고 이어지는 이 생각의 타래를 구체적으로, 하지만 하나하나 풀어보고 싶다. #

기록의 공간.

November 8, 2011 § Leave a comment

두근대는 첫 포스팅이다. 이 한줄을 쓰는데 너무나도 오랜시간이 걸린 것 같다. #

Where Am I?

You are currently browsing entries tagged with wpar3890 at TUNA : wpar3890.